최신보험뉴스

사상 유례없는 폭염이 찾아왔는데 지난 5월부터 8월 6일까지 온열질환으로 사망한 환자가 43명에 이를 만큼 이번 여름 가마솥 더위는 위력적이였습니다.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에 따르면 7월 한달간 집계된 사망자 수는 2만3868명을 기록했는데 폭염이 영향을 미쳤는지 인과관계를 규명할 수는 없지만 이는 정부가 2008년 조사 발표를 시작한 이래 역대 7월 중 가장 많은 사망자 수라고 합니다.

 

이에 따라 보험업계도 비상이 걸렸는데 사망자가 증가하면 지급해야 할 보험금도 늘어날 여지가 있기 때문입니다.
특히 보험업계 내부에서는 사망보험금이 나오는 보험상품에 가입한 폭염 사망자에게 어떤 사망보험금을 지급해야 하는지를 두고 의견이 갈리고 있는데 생보업계에서는 일반사망보험금에 해당한다고 보는 견해가 힘을 얻고 있습니다.

 

생보업계 관계자는 재해사망보험금이 나오는 상해로 인정받으려면 급격, 우연, 외래성을 갖춰야 하는데 폭염에 의한 사망은 일기예보를 보고 양산을 쓰거나 그늘로 간다든지, 또는 에어컨 등을 트는 행위로 자기구호가 가능하므로 급격하고 우연한 것이라 보기 어렵다고 말했습니다.

 

반면 손보업계에서는 다른 의견을 내놨는데 급격성을 충족하려면 회피가 가능한지 아닌지를 가늠해야 하는데 전국 어디를 가도 불볕더위가 이어지고 있어 피할 수 없는 수준이라는 것입니다.
대형 손보사 보상 담당자는 거시적으로 보면 전국이 폭염이 이어지는 상황에서 이를 피할 방법은 없는 것이라며 계약자 별로 기왕증 등에 대한 여부를 각 건별로 따져야 하지만 결국 폭염이 직접적 사인이면 재해사망보험금을 지급하는 것이 옳다고 말했습니다.

 

참조 :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