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보험뉴스

보험료를 인상을 미루는 것이 힘들어서 자동차보험료를 인상하려고 하는 손해보험계는 시점 및 적정 인상률을 고심하면서 실제 인상을 단행할 보험료 수준과 손해보험사에 관해 관심이 많아졌고 이 과정은 금융당국의 보험료 인상에 대한 부정적인 반응을 무시하고 진행하는 것입니다. 

보험료 인상은 국정감사가 종료되고 나서 진행될 것이라고 예상하고 있는데 보험료를 지금보다 2~3% 상승시켜야 손해율을 개선할 수 있다고 손해보험업계에서 입장을 밝히고 있습니다. 

 

손해보험사는 손해보험업계와 금융당국이 박자가 맞지 않기 때문에 자동차보험료 인상 수준과 인상 시점에 대해 장고를 거듭하고 있는데 보험료를 인상해야 될 수밖에 없는 상황입니다. 

손해율이 높은 이유는 폭염 및 폭설, 정비수가 인상 때문인데 보험료 인상은 최소 3%에서 최대 6%까지 올려야 손해율을 완화할 수 있다고 손해보험업계에서 생각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금융감독원은 보험료 인하 요인과 인상 요인을 같이 검토해야 된다고 하며 지구 책 중 사업비 절감을 시행해야 된다고 합니다.

 

참조 : 링크